로그인 | 회원가입 | 즐겨찾기추가
출판사소개 도서목록 추천도서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고객센터 이벤트







  전체보기
  인문/사회
  역사/인물
  문학/수필
  경영/경제
  외국어
  청소년
  전집
  여행/지리

⊙ 동영상 책 소개
인문
역사
문학
청소년
외국어


⊙ 게시판
기사 스크랩
기획/원고 모집


⊙ 동영상 강의, mp3 다운
KJ샘의 생생한 영문법 20강
혼자 배우는 중국어 회화
하지메루 일본어
회화를 위한 거꾸로 영문법
문화로 배우는 오모시로이 일본...
영어로 영어를 가르치자
일본어 쉽게 말하기
한 눈에 익히는 기초 일본어
서바이벌 중국어
장면으로 배우는 오모시로이 일...
중국어 설청사 일체_발음, 기본...
중국어 설청사 일체-종합편




제목 어느 저자의 이야기
작성자 어문학사 등록일 2011.06.24 09:18:33
내용


눈물이 나는 구나!



 


독도! 이에 대한 논쟁이 불거지고 있다.


1,500년 전에 우리의 땅으로 된 게 [삼국사기]에 그 기록이 보인다.


그리고 17세기 초와 1877년 일본의 메이지 시대에도 우리 땅으로 일본측이 인정했다는 기록이 보인다.
우리는 이 사실에 대하여 숙고를 해야 할 것이다.


아직도 일본의 망언에 휘둘리는 게 참으로 서글프다.


일본은 신라 이후 계속하여 독도와 울릉도를 침범해 왔다.
성호 이익 선생은 또 다른 대마도 사태에 직면하지 않을까 노심초사하며 울릉도에 관한 기록을 쓰고 있다.


대마도도 세종 임금때에도 조공을 받아왔던 곳이다.


우리는 늘 일본과 중국의 영토와 역사 왜곡에 휘둘리고 있다.


오늘 불이당은 [성호사설]을 읽다가 다시금 통분을 금할 길 없어 망연자실한다.


아! 이런 무뢰배들이 있는가!




불이당 적다.


---------------------------




[성호사설 권3]


울릉도는 동해 가운데 있는데, 우산국(于山國)이라고도 한다.
육지에서의 거리가 7백 리 내지 8백 리쯤 되며, 강릉ㆍ삼척 등지의 높은 곳에 올라가 바라보면 세 봉우리가 가물거린다.신라 지증왕(智證王) 12년(511)에 그곳의 주민들이 힘을 믿고 복종하지 않자, 하슬라주(何瑟羅州)의 군주(軍主) 이사부(異斯夫)가 나무로 만든 사자의 위력으로 이를 정복했으니, 하슬라는 지금의 강릉이다.


고려 초기에 방물(方物)을 바친 일이 있었으며, 의종(毅宗) 11년(1157)에 김 유립(金柔立)을 우릉도(羽陵島)에 보내어 탐사하게 하였는데, 산마루에서 바다까지 동쪽으로 1만여 보요, 서쪽으로 1만 3천여 보이며, 남쪽으로 1만 5천 보요, 북쪽으로 8천 보였다. 마을의 빈 터가 일곱 곳이 있었는데, 그곳에는 석불(石拂)ㆍ철종(鐵鍾)ㆍ석탑이 있었으며, 땅에는 바위가 많아 사람이 살 수 없었으니, 그렇다면 이때에 벌써 공허지가 되었던 것이다. 조선시대에 미쳐 죄인들이 도망해 와서 사는 자가 많으므로 태종(太宗)과 세종(世宗) 때에 낱낱이 수색하여 모두 잡아온 일도 있었다.

《지봉유설(芝峰類說)》에, “울릉도는 임진왜란 후에 왜적의 분탕(焚蕩)과 노략질을 겪어 다시 인적이 없었는데, 근자에 들으니 왜적이 의죽도(礒竹島)를 점거했다 하며, 혹자의 말에 의죽도는 곧 울릉도라고 한다.” 하였다.
왜인들이 어부 안용복(安龍福)이 월경(越境)한 일로써 와서 쟁론할 때 《지봉유설》과 예조(禮曹)의 회답 가운데 ‘귀계(貴界)’니, ‘
죽도(竹島)’니 하는 말이 있는 것으로 증거를 삼았다.
조정에서 이에 무신 장한상(張漢相)을 울릉도로 보내어 살피게 했는데, 그의 복명에, “남북은 70리요, 동서는 60리이며, 나무는 동백ㆍ자단(紫檀)ㆍ측백ㆍ황벽(黃蘖)ㆍ괴목(槐木)ㆍ유자ㆍ뽕나무ㆍ느릅나무 등이 있고, 복숭아ㆍ오얏ㆍ소나무ㆍ상수리나무 등은 없었습니다. 새는 까마귀ㆍ까치가 있고 짐승은 고양이와 쥐가 있으며, 물고기는 가지어(嘉支魚)가 있는데, 바위틈에 서식하며 비늘은 없고 꼬리가 있습니다. 몸은 물고기와 같고 다리가 넷이 있는데, 뒷다리는 아주 짧으며, 육지에서는 빨리 달리지 못하나 물에서 나는 듯이 빠르고 소리는 어린 아이와 같으며 그 기름은 등불에 사용합니다.” 하였다.
이에 조정에서 누차 서신을 왕복하여 무마시켰던 것이다.
나는 생각건대, 이 일은 담판하기 어려울 것이 없으니, 그 당시에 “울릉도가 신라에 예속된 것은 지증왕 때부터 시작된 일이며, 그 당시 귀국은 계체(繼體) 6년(512, 신라 지중왕 13)이었는데 위덕(威德)이 멀리까지 미친 일이 있는지 나는 들은 적이 없으니, 역사에 상고할 만한 특이한 기록이 있는가?
고려로 논한다면 혹은 방물을 바친 적이 있으며 혹은 그 섬을 비운 일도 사기에 기록이 끊어진 적이 없었는데, 일천여 년을 내려 온 오늘에 와서 무슨 이유로 갑자기 이 분쟁을 일으키는가?

우릉도(羽陵島)라고 하든, 의죽도라고 하든, 어느 칭호를 막론하고 울릉도가 우리나라에 속하는 것은 너무나도 분명한 일이며, 그 부근의 섬도 또한 울릉도의 부속에 지나지 않는 것이다. 귀국과는 거리가 멀리 떨어졌는데, 그 틈을 타서 점령한 것은 이치에 어긋난 일이니, 자랑할 말이 못되는 것이다. 가령 중간에 귀국의 약탈한 바 되었더라도 두 나라가 신의로써 화친을 맺은 후에는 옛 경계에 의하여 서둘러 돌려주어야 할 것인데, 하물며 일찍이 귀국의 판도에 들지 않았음에랴?


이미 우리나라의 강토인 이상 우리 백성들이 왕래하며 고기잡이하는 것이 마땅한 일인데 귀국이 무슨 관여할 권리가 있는가?”라고 왜 하지 않았는가? 이와 같이 말했다면 저들이 비록 간사할지라도 다시 입을 열지 못했을 것이다.안용복은 동래부(東萊府) 전선(戰船)에 예속된 노군(櫓軍)이니, 왜관에 출입여 왜어에 능숙하였다.
숙종(肅宗) 19년 계유 여름에 풍랑으로 울릉도에 표류했는데, 왜선 7척이 먼저 와서 섬을 다투는 분쟁이 일고 있었다. 이에 용복이 왜인들과 논란하니, 왜인들이 노하여 잡아가지고 오랑도(五浪島)로 돌아가 구금하였다. 용복이 도주에게 “울릉 우산은 원래 조선에 예속되어 있으며, 조선은 가깝고 일본은 멀거늘 어찌 나를 구금하고 돌려보내지 않는가?” 하니, 도주가 백기주(伯耆州)로 돌려보냈다.
이에 백기도주(伯耆島主)가 빈례(賓禮)로 대우하고 많은 은자(銀子)를 주니 모두 사양하고 받지 않았다.
도주가 “그대의 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인가?” 하니 용복이 전후 사실을 말하고 이르기를, “침략을 금지하고 이웃 나라끼리 친선을 도모함이 소원이다.”고 하니, 도주가 이를 승낙하고 강호 막부(江戶幕府)에 품하여 계권(契券)을 출급하고 돌아가게 하였다. 이에 출발하여 장기도에 이르니 도주가 대마도와 부동(符同)하여 그 계권을 빼앗고 대마도로 압송하였다. 대마도주가 또 구금하고 강호 막부로 보고하니, 강호에서 다시 서계를 보내고 울릉 우산 두 섬을 침략하지 못하게 하였으며, 또 본국으로 호송하라는 지령이 있었다. 그런데 대마도주는 다시 그 서계를 빼앗고 50일을 구금하였다가 동래부 왜관으로 보냈는데, 왜관에서 또 40일을 유련(留連)시켰다가 동래부로 돌려보냈다. 이에 용복이 이 사실을 모두 호소하니, 부사가 상부에 보고하지도 않고 월경(越境)한 일로 2년의 형벌을 내렸다. 을해(1695, 숙종 21) 여름에 용복이 울분을 참을 수 없어 떠돌이 중 5인과 사공(沙工) 4인과 배를 타고 다시 울릉도에 이르니, 우리나라 상선 3척이 먼저 와서 정박하고 고기를 잡으며 대나무를 벌채하고 있었는데, 왜선이 마침 당도하였다.용복이 여러 사람을 시켜 왜인들을 포박하려 했으나 여러 사람들이 두려워하여 좇지 않았으며, 왜인들이 “우리들은 송도에서 고기잡이를 하다가 우연히 이곳에 왔을 뿐이다.” 하고 곧 물러갔다. 용복이, ‘송도도 원래 우리 우산도’라 하고 다음날 우산도로 달려가니, 왜인들이 돛을 달고 달아나거늘 용복이 뒤쫓아 옥기도(玉岐島)로 갔다가 백기주에까지 이르렀다.이에 도주가 나와 환영하거늘, 용복이 울릉도 수포장(搜捕將)이라 자칭하고 교자를 타고 들어가 도주와 대등한 예로 대하고 전후의 일을 소상히 말하였다.

그리고 또 “우리나라에서 해마다 쌀 1석에 반드시 15두요, 면포 1필은 35척이며, 종이 1권에 20장으로 충수(充數)해 보냈는데, 대마도에서 빼먹고 쌀 1석은 7두, 면포 1필에 20척, 종이는 3권으로 절단하여 강호로 올려보냈으니, 내가 장차 이 사실을 관백(關白)에게 곧장 전달하여 그 속인 죄상을 다스리게 하겠소.”하고 동행 가운데 문학에 능통한 자를 시켜 소장을 지어 도주에게 보여 주었다.


대마도주의 부친된 자가 이 말을 듣고 백기주에 달려와 용서해 주기를 애걸하므로 그 일은 이로써 결말을지었다. 그리고 과거의 일을 사과하고 돌려보내며, “섬을 가지고 다툰 일은 모두 그대의 말대로 준행할 것이요, 만약 이 약속을 어기는 자가 있으면 마땅히 중벌에 처하겠소.”라고 하였다.



추(秋) 8월에 양양에 다다르니, 방백(方伯)이 이 사실을 장계로써 보고하고 용복 등 일행을 서울로 압송하였다. 여러 사람의 공초가 한결같이 나오니 조정의 의론이 월경하여 이웃 나라와 쟁단을 일으켰다 하여 장차 참형에 처하려 하였다. 오직 영돈녕부사(領敦寧府事) 윤지완(尹趾完)이 “용복이 비록 죄는 있으나 대마도가 예전부터 속여온 것은 한갓 우리나라가 강호와 직통하지 않은 때문이었습니다. 이제 별달리 통하는 길을 알았으니 대마도에서 반드시 두려워할 것인데, 오늘날 용복을 참형에 처하는 것은 국가의 좋은 계책이 아니옵니다.”라고 하였다.



또 영중추부사(領中樞府事) 남구만(南九萬)은 “대마도에서 속여온 일은 용복이 아니면 탄로되지 않았을 것이니, 그 죄상이 있고 없는 것은 아직 논할 것이 없고, 섬을 다투는 일에 대하여는 이 기회에 밝게 변론하고 중엄하게 물리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그런즉 대마도에 서계를 보내어 ‘조정에서 장차 강호에 직접 사신을 보내어 그 허실을 탐지하겠다.’ 한다면 대마도에서 반드시 크게 두려워하여 복죄(服罪)할 것입니다. 그런 후에 용복의 일은 그 경중을 서서히 논의하더라도 늦지 않을 것이니, 이것이 상책이요, 그렇지 않다면 동래부를 시켜 대마도에 서계를 보내어 먼저 용복이 임의로 글을 올린 죄상을 말하고, 다음에 울릉도를 죽도(竹島)라고 가칭한 것과 공문을 탈취한 도주의 과실을 밝혀 그 회답을 기다릴 것이요, 용복을 죄줄 뜻은 서계 가운데 미치지 않을 것이니, 이는 중책이요, 만약 대마도의 속여 온 죄상을 묻지도 않고 먼저 용복을 죽여 저들의 마음을 쾌하게 해준다면 저들이 반드시 이로써 구실을 삼고 우리를 업신여기며 우리를 협박할 것이니, 장차 어떻게 감당하겠습니까? 이것이 하책이옵니다.”라고 하였다.

이에 조정에서 중책을 채용하니, 도주가 과연 자복(自服)하여 허물을 전도주(前島主)에게 돌리고 다시 울릉도에 왕래하지 않았으며, 조정에서는 용복을 극형에서 감하여 변방으로 귀양보냈다.

나는 생각건대, 안용복은 곧 영웃 호걸인 것이다. 미천한 일개 군졸로서 만 번 죽음을 무릅쓰고 국가를 위하여 강적과 겨루어 간사한 마음을 꺾어버리고 여러 대를 끌어온 분쟁을 그치게 했으며, 한 고을의 토지를 회복했으니 부개자(傅介子)와 진탕(陳湯)에 비하여 그 일이 더욱 어려운 것이니 영특한 자가 아니면 할 수 없는 일이다.그런데 조정에서는 상을 주지 않을 뿐만 아니라, 전에는 형벌을 내리고 뒤에는 귀양을 보내어 꺾어버리기에 주저하지 않았으니, 참으로 애통한 일이다.울릉도가 비록 척박하다고 하나, 대마도도 또한 한 조각의 농토가 없는 곳으로서 왜인의 소굴이 되어 역대로 내려오면서 우환거리가 되고 있는데, 울릉도를 한 번 빼앗긴다면 이는 또 하나의 대마도가 불어나게 되는 것이니 앞으로 오는 앙화를 어찌 이루 말하겠는가?


이로써 논하건대, 용복은 한 세대의 공적을 세운 것뿐이 아니었다. 고금에 장순왕(張循王)의 화원노졸(花園老卒)을 호걸이라고 칭송하나, 그가 이룩한 일은 대상 거부(大商巨富)에 지나지 않았으며, 국가의 큰 계책에는 도움이 없었던 것이다.


용복과 같은 자는 국가의 위급한 때를 당하여 항오에서 발탁하여 장수급으로 등용하고 그 뜻을 행하게 했다면,


그 이룩한 바가 어찌 이에 그쳤겠는가?

링크 http://blog.daum.net/taopia
이 름 내 용 시 간
관리자 네 많이많이~ 퍼가셔서 블러그에 올려주세요.
감사합니다.
2011.07.08 10:28:48
하하 시원하게 잘 쓰셨네요.
일본인들이 이글을 봐야하는데...
글 퍼갑니다.^^
2011.07.07 09:16:01


ㆍ이름 :    ㆍ암호 :    ㆍ인증키 :   ← 숫자를 입력하세요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찾아오시는 길
주소 : 서울 도봉구 쌍문동 523-21 나너울카운티 1층 / 이메일 : am@amhbook.com
대표 전화 : 02-998-0094 / 편집부1 : 02-998-2267, 편집부2 : 02-998-2269 / 팩스 : 02-998-2268 사업자등록번호 : 217-90-35660
copyright ⓒ 2004 어문학사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bookstory.com